중기부 ‘청소년 비즈쿨 지원사업’, 올해 400여개 학교 지정
중기부 ‘청소년 비즈쿨 지원사업’, 올해 400여개 학교 지정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2.08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쿨 교재 주요내용
비즈쿨 교재 주요내용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진욱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은 올해 400여개 학교를 비즈쿨로 지정해 창업·경제교육, 문제해결 체험활동, 창업동아리, 전문가 특강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소년 비즈쿨 지원사업’ 학교로 지정되면 기업가정신 교재, 창업동아리 운영을 위한 재료비와 체험활동비, 전문가 강사비 등을 지원받는다. 학교당 4백만 원부터 최대 1억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사업은 청소년들이 스스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창의인재로 자라날 수 있도록 기업가정신, 모의 창업 등을 가르쳐 도전정신, 문제해결능력 등을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02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으며, 금년도 예산은 76억원이다.

 

교실수업에서 벗어나 1백만 명(연인원)의 청소년들이 메이커스페이스, 찾아가는 체험교실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롭게 다가온 로봇, 드론, 아두이노 등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비즈쿨 교사들의 건의를 반영해 지정기간도 1년에서 2년으로 늘어난다. 1년간의 사업 성과를 평가해 1년 연장하는 방식이다.

 

이런 개편 방안은 지난해 4차례에 걸친 전문가 포럼을 통해 마련됐다. 산업연구원, 청소년정책연구원, 직업능력개발원, 창업진흥원, 청년기업가정신재단 등의 전문가, 대학교수, 비즈쿨 교사 등이 참여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기업가정신은 창업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사회 모든 영역에 적용되는 시대정신"이라며 "비즈쿨을 통해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창의적인 인재가 많이 육성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청소년비즈쿨 사업에 참여하고 싶은 전국의 초·중·고교(학교밖지원센터)에서는 오는 26일 오후 6시까지 K-스타트업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접수는 지난 달 25일부터 진행 중에 있다.

784512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