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6,731건)

지식채널e [한국사회복지저널] 진실한 사람들이 살았다 - 8월 15일(월) 밤 12시 30분 "좋은 오후입니다, 좋은 저녁이에요. 그리고 좋은 밤 되세요" 영화 <트루먼 쇼>의 주인공은 자신의 일상이 24시간 생중계되는 방송국 세트장에서 살아간다. 즉, 허구의 세상에서 진실이라고 믿으며 살아가는 것. 그리고 이 영화는 21세기에 현실이 된다. 텔레비전에서는 연예인이 삼시 세끼 밥을 지어 먹는 지극히 일상적인 장면을 보여주고, 때로는 연애와 결혼, 이혼같이 내밀한 모습까지 보여주기 시작했다. 이것은 유튜브에 올라오는 일반인의 브이로그(Vlog)도 마찬가지인데. 사람들은 '자발적 트루먼'을 자처하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고 또, 타인의 일상을 엿보는 걸 즐긴다. 하지만 화면에 비친 그 '일상'은 정말 일상일까? 트루먼 시대의 진실 혹은 거짓에 대해 이야기한다. 최고의 효율 – 8월 16일(화) 밤 12시 30분 “보고 싶은 것은 많은데 시간이 한정돼있어 빠르게 보기 시작했다.” 시간이 곧 돈이 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모두에게 공평하게 주어진 하루, 24시간을 알차게 사용하는 건 중요한 일이 됐다. 특히나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콘텐츠가 쌓여있는 요즘 사람들은 한정된 시간에 더 많은 영상을 보기 위해 효율적인 방법을 택하기 시작했다. 1.5배속 혹은 더 빠른 2배속으로 영상을 감상하며 주요 스토리와는 관계없는 장면은 10초씩 건너뛰어 가며 감상한다. 하지만 이렇게 해도 여전히 한 편의 드라마를 끝내기 위해서 드는 시간은 너무나도 길다. 더 빨리 볼 수 있는 방법을 찾는 사람들에게 등장한 건 바로 요약본. 장편 드라마라도 단 30분이면 완성이라는데 30분에 담기지 않은 장면들은 영영 놓치게 되고 만다. 이상한 변호사가 즐겨듣던 그 노래 - 8월 18일(목) 밤 12시 30분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속 고래의 노랫소리를 들으며 안정감을 찾는 주인공 우영우. 그녀가 듣고 있는 고래 소리의 정체는 무엇일까? 고래의 노래를 처음 소개한 것은 미국의 해양생물학자 로저 페인. 그는 1970년 혹등고래의 울음소리를 음반으로 발표, 이는 당시 큰 화제가 되었다. 사람들은 신비로운 고래의 노래에 매료되었고, 음반의 인기는 고래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비로소 고래에게 의사소통을 하고, 서로 감정과 문화를 공유하는 다양한 목소리가 있음이 알려지게 된다. 자폐를 겪는 주인공 우영우를 세상과 연결해준 고래의 울음소리, 그 소리를 따라 바닷속 고래의 세상에 들어가 본다.

종합 | 정세연 기자 | 2022-08-16 17:12

건축탐구 집, 이상하게 끌리는 집...'인천 루하우스' '비밀스러운 집' [한국사회복지저널] 가정집·회사·가정 교회, 3개의 역할을 하는 인천 루하우스 낮은 대문과 유리로 된 현관문은 사람들에게 어서 들어와 보라고 손짓하는 것 같다. 딸 루빈이의 이름 중 끌어모을 루[摟]’를 따서 “루 하우스”라고 불리는 이 집은 세 가족의 가정집이자, 디자인 회사, 그리고 일요일에는 예배를 보는 교회로 사용되고 있다. 경기도 양주에 살며 인천 원당, 서울 합정동으로 3시간이 넘는 출퇴근으로 길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았던 김범준 씨는 원당동에 집을 지으며 과감하게 사무실을 합치게 되었고, 집을 완성해 가던 중 고교 동창 목사님과 뜻을 합쳐 일요일에는 예배를 볼 수 있게 또 한 번 문을 열게 되었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 가족의 신발장의 두지 않고, 손님용 입구와 가족용 입구를 분리하고, 부엌 살림살이가 보이지 않는 카페 같은 주방 등 출근하는 직원과 예배를 보는 신도들을 위해 배려한 공간설계를 통해 홈오피스의 새로운 모델을 제안한다. 한편 도로에서 보이지 않는 아늑한 마당, 노천욕이 가능한 2층의 대형욕실 등 가족만의 즐거운 우리 집을 만들기 위한 재치 발랄한 건축 아이디어들도 함께 탐구해본다. 창덕궁과 이웃하고 있는 비밀스러운 집 서울 도심 한복판, 오래된 역사를 지닌 종로구 원서동에 창덕궁 후원을 마음껏 눈에 담을 수 있는 집이 있다. 건축주 이원호 씨는 4살 때부터 북촌에 거주한 토박이로, 자신의 추억이 담긴 창덕궁을 바라볼 수 있는 집을 찾기 위해 오랜 시간 발품을 팔았다. 1960년대 지어진 허름하고 낡은 외관의 집이었지만, 셀프 리모델링 결심하고 이 집을 얻게 되었다. 집을 사는데 전 재산을 투자한 원호 씨는 결국 셀프 리모델링을 결심, 후 친구들과 함께 공사를 시작했다. 2층 천장의 목재 골조 부분과 단열재를 뜯어내고, 벽으로 나눠진 공간을 합쳐서 사용하기 위해 벽을 직접 잘라냈다. 벽을 뜯어내고 나온 무려 3톤이나 되는 폐기물은 트럭이 들어올 수 없어 직접 날라야만 했다. 이 모든 공사를 2주라는 짧은 시간에 걸쳐 완성된 내부는 겉에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반전 매력을 갖게 되었다. 임형남 소장이 “독특한 심미안”을 가졌다고 칭찬할 만큼 현대와 과거가 어우러진 개성 있는 인테리어를 완성한 창덕궁 옆집을 완성한 것이다. 수많은 집을 탐구했던 임형남 소장과 김호민 소장이 입을 다물지 못하고, 여러 차례 감탄하게 했던 이 집 안에서만 볼 수 있는 반전의 보물은 무엇일지 8월 16일 화요일 밤 10시 45분에 공개된다.

종합 | 정세연 기자 | 2022-08-16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