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간염, 질병관리본부 '30~40대 많은건 면역력 없어서'
A형 간염, 질병관리본부 '30~40대 많은건 면역력 없어서'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4.29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로고
질병관리본부 로고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진욱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9년 A형간염 신고건수가 전년 동기간 대비 증가함에 따라,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음식 익혀먹기 등 안전한 식생활을 당부하고, 고위험군은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고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4월 28일까지 A형간염 신고건수는 3,597명으로 전년 동기간 1,067명 대비 237%로 증가하였으며, 신고된 환자의 72.6%가 30~40대(30대 37.4%, 40대 35.2%)였고, 지역별 신고환자 수는 경기, 대전, 서울, 충남 순이나, 인구 10만명당 신고건수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높았다고 밝혔다.

 

최근 A형간염 환자들 중 30~40대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것은 낮은 항체양성률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며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질병관리본부) 결과에 따르면, 20대에서는 12.6%만 A형간염 항체를 가지는 등 20~30대에서 항체양성률이 낮게 보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과거에는 위생상태가 좋지 않아, 어릴 때 A형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되어 증상이 없거나 가볍게 앓고 지나갔으나, 위생상태가 개선되면서 1970년대 이후 출생자들은 어릴 때 A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인데 A형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없는 30~40대는 특히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KBS 보도에 따르면 A형 간염은 물이나 음식으로 옮는 제1군 감염병으로 고열과 복통,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나고, 특별한 치료제가 없다고 밝혔다.

 

대부분은 감기처럼 앓고 지나가지만 급성신부전이나 급성췌장염 같은 합병증을 일으키기도 한다고 전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일선 지자체와 함께 A형간염 신고 환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환자발생이 높은 지자체는 환자의 접촉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등 A형간염 감시 및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A형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끓인 물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 올바른 손씻기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준수해야한다고 밝혔다.

 

한편, 12~23개월의 소아나, A형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없는 만성 간질환자, 외식업종사자, 의료인, 최근 2주 이내에 A형간염 환자와 접촉한 사람 등 고위험군 소아청소년이나 성인은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784512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