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말 생산 농가에 경매유통 장려금 지급
한국마사회, 말 생산 농가에 경매유통 장려금 지급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1.1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마 경매 진행 모습
경주마 경매 진행 모습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진욱 기자] 한국마사회는 국산마 후기육성을 위해 생산자들에게 경매유통 장려금을 지급함으로써 경매시장 활성화를 위해 2018년 경매유통 장려금 지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경매유통 장려금은 시장에 의한 우수마 선발과 거래 투명성 강화라는 의의가 있다. 마사회는 단순한 일반경매 형태가 아닌 해외 경마 선진국 등에서도 시행하고 있는 특화경매를 장려하고 있다.

 

사용자는 보다 명확한 경주마 정보(경주기록, 보행상태 등)를 제공받고, 판매자는 생산한 말에 부가가치를 더할 수 있는 ‘2세마 브리즈업 경매’와 ‘1세마 세미셀렉트 경매’가 그것이다.

 
브리즈업 경매는 경매 이전에 200m를 질주하는 브리즈업 쇼를 개최, 결과를 구매 희망자에게 공지해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세미셀렉트 경매는 전문위원이 혈통, 체형, 자세, 순치상태 등을 평가해 구매자의 시간과 노력을 절감할 수 있는 셀렉트 경매를 국내 여건에 맞춘 것으로 외모, 순치, 마체 발달 상태를 평가한다. 
 

지난 해 브리즈업 경매는 총 5회 시행해 역대 최다인 197두가 상장돼 이 중 38.6%가 낙찰됐다. 이는 일반 경매의 16.7%보다 21.9%P나 높은 낙찰률이다. 참가한 경주마들의 200m 평균 주파 기록 또한 11초 47로 7년 시행 역사 중 가장 빨랐다. 지급 조건을 충족한 148두에게 약 2억 8천만 원의 장려금을 지원했다.
 

같은 기간 세미셀렉트 경매는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S등급의 낙찰률이 48.3%에 달해 등급외 또는 미참여 경주마의 낙찰률 21.3%와 뚜렷한 차이를 보여줬다. 세미셀렉트 경매 장려금 지급 조건을 충족한 76두에게 약 5천만 원의 장려금이 지급됐다.

 
김낙순 회장은 “지원금을 통해 국산마 생산자들에 대한 보상을 강화함으로써 우수 경주마 생산 동기를 부여하고, 농가 소득증대 기여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한국 말산업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784512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