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체계 상태 실시간 분석해 정비…기술 연구에 309억원 투자
무기체계 상태 실시간 분석해 정비…기술 연구에 309억원 투자
  • 정세연 기자
  • 승인 2023.03.13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기체계 CBM+」특화연구센터
「무기체계 CBM+」특화연구센터

 

[한국사회복지저널] 방위사업청과 국방기술진흥연구소는 9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에 ‘무기체계 CBM+ 특화연구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CBM+(Condition Based Maintenance Plus, 상태기반정비+)란 무기체계에 내장된 각종 센서데이터를 활용, 실시간 상태평가로 결함을 사전 진단·예측해 최적의 정비소요를 판단하는 기술이다.

 

특화연구센터는 오는 2028년까지 약 309억원을 투자해 무기체계 상태기반정비 데이터 수집체계, 진단예측 절차 확립을 위한 수집 및 예측 관련 기반기술을 연구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무기체계 특성별로 구분해 지상무기체계 CBM+, 함정무기체계 CBM+ 등 총 6개의 전문연구실에서 12개의 세부과제를 수행하며 연구 주관기관인 KISTI를 중심으로 9개 대학·기관과 11개 업체 전문인력이 연구에 참여할 예정이다.

 

엄동환 방사청장은 “방사청은 무기체계 획득과 더불어 전력화 이후 무기체계 가용도 및 신뢰성 향상을 위해 센서데이터를 활용한 상태기반정비체계 구축 등 ‘국방혁신 4.0’ 구현을 위해 지속 노력 중”이라며 “AI 기반 예측 알고리즘 개발 및 군수 데이터 수집체계 구축 등의 특화연구센터 연구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부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개소식으로 방사청은 올해 두번째 특화연구센터를 개소했으며 올해 안에 1개소를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