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계란가공품, 고등어, LPG 등 할당관세 확대 시행
계란·계란가공품, 고등어, LPG 등 할당관세 확대 시행
  • 정세연 기자
  • 승인 2022.10.31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당관세 확대시행 품목
할당관세 확대시행 품목

 

[한국사회복지저널] 기획재정부는 동절기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해 LPG, 고등어, 계란·계란가공품 등 10개 품목에 대해 할당관세 확대 시행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할당관세는 일정 수입 물량에 한해 관세를 한시적으로 감면해주는 제도다.

 

기재부는 LNG 할당관세(0%) 기간을 내년 3월 31일까지 3개월 연장해 추가 요금인상 억제한다. 무관세로 수입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고유가·고환율 지속으로 서민·취약계층 난방·수송연료인 프로판·부탄의 가격부담도 가중되고 있어 LPG·LPG제조용원유의 동절기 할당세율을 0%로 인하해 난방·수송비 부담을 줄인다.

 

장바구니 물가 안정 대책도 나왔다.

 

기재부는 겨울철 소비가 증가하는 고등어는 할당관세를 신규 적용(고등어 1만톤, 10→0%)하고, 명태는 조정관세를 일시 폐지(명태 22→10%)한다.

 

환율상승 영향으로 서민층이 주로 소비하는 바나나 등 열대과일도 할당관세를 올해 말까지 신규 적용한다.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내년 계란류의 수급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할당관세(0%) 기간을 내년 6월 30일까지 6개월 연장해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옥수수(가공용)는 미국산 잔류농약 기준치 초과로 당분간 수입이 불가해 수입선 전환을 위해 할당관세를 올해 말까지 적용한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