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관리원, ‘갑질피해 신고․지원센터’ 운영
한국석유관리원, ‘갑질피해 신고․지원센터’ 운영
  • 정세연
  • 승인 2018.10.0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기자]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공공분야의 갑질 근절과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 등을 위해 ‘갑질피해 신고․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달 20일부터 운영에 들어간 ‘갑질피해 신고․지원센터’는 부당한 요구나 처우 등 갑질에 대한 신고접수 뿐만 아니라 신고(피해)자에 대한 심리․법률 상담과 2차 피해 모니터링까지 원스톱 보호․지원 체계로 운영되며, 신고자에 대한 익명성이 철저히 보장된다.

 

업무 관련 갑질 행위를 경험한 국민이나 직원은 센터가 설치된 본사 감사실 방문이나 관리원 홈페이지, 익명신고시스템(레드휘슬), 우편, 전화 등을 통해 신고하면 된다.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이번 갑질피해 신고․지원센터 설치가 공공분야의 내·외부 갑질문화 근절의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jubika@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