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슬로푸드 김해 장군차 수확 시작
김해시, 슬로푸드 김해 장군차 수확 시작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1.04.1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우 전 딴 첫물차 은은한 맛 특징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진욱 기자] 김해시는 15일 올해 첫 장군차 수확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장군차 수확은 곡우(4월 20일) 이전의 우전(雨前), 입하(5월 5일) 이전에 따는 세작(細雀), 5월 20일 이전에 생산하는 중작(中雀)을 거쳐 6월까지 이어진다. 지금 수확하는 우전은 처음 딴 찻잎으로 만들어 첫물차라고도 부르며 은은하고 순한 맛이 특징이다.

장군차는 김수로왕의 왕비인 허황옥이 고향 아유타국에서 가야로 시집 올 때 봉차(封茶, 결혼 예물)로 가져와 옛 가락문화권에 전파해 야생으로 전해 내려온 차로, 고려 충렬왕이 김해 금강사에 있던 산차나무에 ‘장군’이라는 이름을 내려 장군차로 불리워지고 있으며 현재 김해 식재 면적은 약 53ha이다.

시와 김해장군차영농조합은 대엽류인 장군차만의 특징을 찾아내고 차별성을 부각시키기 위해 차 맛을 꾸준히 개발한 결과 장군차는 11년 연속 대한민국 '올해의 명차'로 선정됐을 뿐만 아니라 국제명차품평대회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등 전국의 명차 반열에 우뚝 올라선 동시에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상품으로 거듭 태어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한국슬로시티본부로부터 슬로시티 지역특산품 공동브랜드 상표사용권을 획득해 슬로시티 지역가치를 담은 슬로푸드로서 인증을 받았다”며 “이에 그치지 않고 장군차 재배농가들의 실질적인 소득을 창출할 수 있도록 가공품 개발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