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2022년 제12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 선정
영천시, 2022년 제12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 선정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10.22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영천시, 조양각에서 의병도시로서 명성 되새겨
영천시, 2022년 제12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 선정

[한국사회복지저널 한국사회복지저널] 영천시는 내년에 열리는 제12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매년 ‘대한민국 의병의 날’ 기념행사를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신청 받아 현장실사 후 개최지를 선정하는데, 올해는 경북의병도시로서의 명성을 인정하여 영천시를 최종 개최지로 선정했다.

매년 6월 1일 ‘의병의 날’은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자발적으로 일어난 의병의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며, 임진왜란 당시 곽재우 장군이 최초 의병을 일으킨 날(음력 4월 22일)을 양력으로 환산한 것이다.

이들의 애국정신을 계승하여 국민통합과 국가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기 위해 2010년 국가기념일로 제정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기념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영천은 1592년 임진왜란 발발 후, 경상좌도의 신녕과 영천에서 권응수, 정세아, 정대임 등으로 연합의병 2,000여 명의 창의정용군을 조직하여 영천에 주둔한 왜군을 공격하여 적수급 517과를 베는 전과를 올린 영천성 복성 전투는 조선왕조실록 기록에 경상좌도를 회복할 수 있는 중요한 사건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구한말 항일의병사에서 정환직 선생과 정용기 선생 부자를 대장으로 추대한 산남의진은 한말 항일의병항쟁사에 있어 일본 제국주의 침략으로부터 나라를 구하고자 일어난 의병으로 최초로 ‘서울 진공작전’을 위해 북상을 설계한 의병진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영천성 복성 전투의 산 현장인 옛 영천 읍성터이자, 조양각(도 유형문화재 제 144호) 및 강변공원에서 제12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여 기념 학술포럼, 체험 및 전시회, 다양한 부대행사로 의병정신을 고취시키기 위한 다채로운 체험 행사도 마련할 예정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의 역사를 논함에 있어 영천 의병사를 간과할 수 없다. 우리시민들의 DNA에 숨어있는 의병정신을 일깨워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시민들이 더욱 합심하는 또 다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또한 지역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선도역할과 지역발전을 위한 참여의 공간으로서 역할도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