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기후변화에 따른 맥류 파종시기 준수로 저온 피해 방지
김제시 기후변화에 따른 맥류 파종시기 준수로 저온 피해 방지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1.10.22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밀 적기파종일, 10월 22일부터 11월 10일까지
김제시청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진욱 기자] 김제시농업기술센터는 기후 온난화에 따른 맥류의 저온 피해를 줄이고 안정적인 월동과 수량 확보를 위해 맥류 종자의 적기 파종을 당부했다.

농촌진흥청 기후변화 연구에 따르면 맥류의 파종 적기가 기존보다 7 일정도 늦어졌다고 밝힘에 따라 김제시의 파종일을 오는 22일에서 11월 10일까지로 설정하고 적기 파종을 지도한다는 방침이다.

맥류가 일찍 심겨진 상태에서 겨울철 따뜻한 날씨가 지속될 경우 웃자랄 가능성이 높고 이삭의 불임과 백수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파종시기를 꼭 준수해야 한다.

또한, 맥류를 만파하게 되면 월동에 들어갈 무렵의 보리생육은 1-4매가 되는데(최적엽수는 5-6매) 이때는 동해에 약한 생육시기이므로 월동률이 떨어질 염려가 많고 분얼이 늦어 수수확보가 어렵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수량이 떨어지게 된다.

이승종 기술보급과장은“맥류의 안전한 겨울나기와 생산량 확보를 위해 적기 파종이 매우 중요하며 파종 적기를 놓쳤을 경우, 이듬해 봄에 20-30% 늘려 심어 수량을 확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