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JB Dream Gallery 안은영 작가 초대전
전라북도, JB Dream Gallery 안은영 작가 초대전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08.0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로 어우러져 인간관계를 형성하는 조화로운 세상처럼 시들지 않는 꽃을
행복·고마움·기억Ⅱ

[한국사회복지저널 한국사회복지저널] 서로 어우러져 인간관계를 형성하는 조화로운 세상처럼 시들지 않는 꽃을 보며 공감과 소통이 될 수 있는 초대 전시가 열린다.

“창의적인 전북인재양성의 요람” 전라북도서울장학숙(관장 정종복) 복합문화공간 JB Dream Gallery에 전북출신 작가 안은영 서양화가 초대전시가 8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한 달간 전시된다.

이번 초대 전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전북 인재들에게 아름다운 꽃을 보며 따뜻한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행복을 그리는 안은영 작가의 감성과 매력이 있는 작품으로 19점이 선보인다.

생면부지(生面不知)의 타인이 만나서 대화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며 알아가면서 친밀한 관계가 이루어지듯이 꽃 한 송이 그 자체의 아름다움보다는 한 송이, 두 송이, 꽃송이들이 서로 어우러져 가면서 완성되는 꽃다발의 모습은 흡사 인간관계에서 얻을 수 있는 조화로움 그 이상의 매력을 느끼게 만든다.

풍성한 꽃다발을 위해 개개의 꽃송이는 과유불급(過猶不及) 하지 않게 각자의 개성을 뽐내면서 많은 식물과 함께 다발의 빈자리를 조화롭고 풍성하게 메꾸어 더욱 빛나게 한다.

정종복 관장은 “코로나19 대유행에 서울장학숙에서 공부하고 있는 전북의 인재들이 쉼 없이 달려가고 있는 상황속에서도 많은 제약이 따르고 학업에 열중하기에 어려움들이 많다. 침체된 우리 장학숙 입사생들에게 더운 여름날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꽃들을 보며 따뜻한 위로가 되고, 작가와 소통하면서 예술적 소양과 공감이 되길 바란다. ” 라고 했다.

안은영 작가는 “꽃다발은 다시 피지는 않지만, 가장 아름다운 순간의 소중함, 고마움 그리고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 전북의 학생들도 힘들겠지만, 서로를 이해하고 알아가면서 긍정적인 해바라기처럼 친밀한 관계로 소통하고 그림을 보며 마음에 힐링 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으로 기억 되었으면 한다” 라고 말했다.

안은영 작가는 원광대학교 및 동대학원 미술교육을 전공하고 현재 3회 개인전을 거쳐, 다수의 그룹전과 한국미술협회 정회원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전라북도서울장학숙은 300명의 입사생과 5급 공채를 비롯, 고시 준비생 64명의 전북지역 인재들이 현재 생활하고 있으며, 1992년 개관이래 4,600여명의 인재들을 배출하여 각계· 각층에서 지역사회 공헌을 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입사생들을 위한 전시를 추진 중이다. 서울장학숙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해 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