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펼쳐지는 독립군의 기상 '독립군의 기氣 휘날리다'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펼쳐지는 독립군의 기상 '독립군의 기氣 휘날리다'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08.0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 76주년 기념 독립군 깃발전 개최

[한국사회복지저널 한국사회복지저널] 서울특별시 서대문구가 이달 3일부터 31일까지 광복 76주년을 기념해 독립군 깃발전 ‘독립군의 기氣 휘날리다’를 개최한다.

조국의 독립을 위해 무장투쟁에 헌신한 독립운동가 중 김좌진·홍범도·윤희순 등 39명을 선정해 그들의 어록과 활동 내용 등을 캘리그래피(멋글씨)로 표현했다.

39명의 캘리그래피 작가가 참여한 이 전시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격벽장 주변에 설치되며, 광복절을 맞아 개최되는 서대문독립민주축제와 함께 즐길 수 있다.

캘리그래피 디자인은 영화 타짜, 혈의 누 등 다양한 영화의 포스터 타이틀을 제작했던 이상현 작가를 포함해 39명이 맡았다.

39인의 독립운동가를 일대일로 디자인했기 때문에 각 깃발이 보여주는 다채로운 표현방식도 관람 포인트 중 하나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야외공간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붉은 벽돌이 만들어내는 역사관 특유의 풍광에 새로운 생동감을 부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문자로만 전해지는 어록에 캘리그래피 특유의 감성을 더한 이번 전시를 통해 독립운동가의 정신을 더욱 생생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독립군 깃발전은 8월 14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되는 2021 서대문독립민주축제와 연계해 감상할 수 있다. 축제 기간 중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는 독립군 깃발전을 비롯해 2021 독립민주지사 특별전 등 다양한 전시 프로그램이 열린다.

현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다. 시간당 100명의 사전 예약자에 한해 관람할 수 있으며, 4인 이하의 개인 관람만 가능하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