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외국인주민 코로나19 확산 예방 선제 대응
광산구, 외국인주민 코로나19 확산 예방 선제 대응
  • 정세연
  • 승인 2021.07.30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거주지역 거리두기‧이동자제 등 방역수칙 집중 홍보
광산구, 외국인주민 코로나19 확산 예방 선제 대응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최근 경기도 안산시에서 외국인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광주 광산구가 외국인주민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광산구는 30일 오후 외국인주민 명예통장단·재능기부단 등 민간지원 단체와 함께 월곡동 고려인마을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 홍보 활동을 벌였다.

최근 안산, 전북 등에서 이주노동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혹시 모를 지역 내 외국인주민 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함이다.

광산구는 이날 고려인마을, 월곡동 상가지역을 대상으로 외국어로 번역한 ‘잠시 멈춤’ 홍보물을 배포했다.

외국인주민 명예통장단·재능기부단은 이동자제, 생활방역, 5인 이상 집합금지 등 방역수칙을 안내하는 공문을 17개 언어로 번역해 온·오프라인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선별진료소, 백신접종 등 상담·안내 시 필요한 다국어 통·번역 서비스를 지원하고, 비상연락체계도 운영한다.

광산구는 이날 관내 기업 2000곳에 이주노동자 근무 공간, 기숙사에 대한 철저한 방역, 출입명부 관리, 주기적 환기·소독 등 방역수칙 준수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31일에는 고려인마을, 세계음식문화거리 등 외국인 집중거주지역을 대상으로 민·관 방역활동을 실시한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외국인주민지원 단체·기관과 협력을 통해 방역 대응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