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진출’ 김은정 감독 “이제 다시 시작하는 단계”
‘월드컵 진출’ 김은정 감독 “이제 다시 시작하는 단계”
  • 정세연
  • 승인 2024.05.2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컵 진출’ 김은정 감독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아시안컵에서 3위를 기록하며 월드컵 진출권을 확보한 여자 U-17 대표팀 김은정 감독은 다가올 일정에 대해 다시 시작하는 단계라고 얘기했다.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U-17 대표팀이 지난 19일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17 여자 아시안컵 3/4위전에서 케이시 페어의 멀티골에 힘입어 중국을 2-1로 물리쳤다. 이로써 대회 3위를 기록한 한국은 상위 3팀에게 주어지는 국제축구연맹(FIFA) U-17 여자 월드컵 진출권 중 남은 한 장을 거머쥐며 2018년 이후 6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U-17 여자 월드컵은 오는 10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8팀이 참가해 4팀씩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후 각 조 상위 2팀(총 4팀)이 토너먼트에 진출해 우승을 다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한국(1승 1무 1패)은 조별리그를 2위로 통과한 후 준결승에서 일본에 0-3으로 패했다.

경기 후 김은정 감독은 대한축구협회(KFA)를 통해 “경기 내내 어려운 상황들이 많았지만 선수들이 잘 이겨냈다. 특히 벤치에서도 선수들에게 주문사항을 빠르게 전달했고, 선수들도 이를 잘 따라주는 등 승리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월드컵 진출권을 확보했지만 김은정 감독은 이제 다시 시작하는 단계라며 들뜨기보다 차분함을 유지했다. 그는 “월드컵에 진출해서 기쁘다. 다만 아시안컵이 마무리된 시점이어도 우리에겐 다시 시작하는 단계다”라며 “중국전은 천당과 지옥을 갔다 온 것만 같은 느낌이다. 이제는 다가올 월드컵을 향해 새롭게 계획을 세울 차례다”라고 설명했다.

김은정 감독은 여자 U-17 대표팀이 이번 대회를 발판 삼아 더욱 강해질 거라는 믿음을 보냈다. 김은정 감독은 “사실 우리 선수들이 환경에 적응하는 데에 있어서 어려움이 많았던 게 사실이다. 특히 주전 자원들 중 감기로 인해 경기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한 인원도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들이 돌아오면 우리는 더 강해질 거라 믿는다. 아시안컵에서의 모습은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가 아니었다고 말하고 싶다”라며 인터뷰를 끝마쳤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