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극강’ 김천상무, 강원 잡고 홈경기 3연승 예고
홈극강’ 김천상무, 강원 잡고 홈경기 3연승 예고
  • 정세연
  • 승인 2024.04.2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극강’ 김천상무, 강원 잡고 홈경기 3연승 예고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김천상무가 강원을 상대로 홈경기 연승 행진을 이어간다는 각오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오는 27일 오후 4시 30분, 강원FC(이하 강원)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9R 경기를 치른다.

전북과 광주를 꺾고 홈에서 2연승을 달리는 김천상무는 강원을 상대로 홈 3연승에 도전한다.

상대 전적 우위, 김천상무 ‘홈극강’ 면모 이어간다

김천상무는 강원에 상대 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2022시즌 세 차례 맞붙어 2승 1패를 기록했다.

김천상무는 ‘홈극강’의 면모를 바탕으로 강원과 상대 전적 격차를 더 벌리려 한다.

김천상무는 첫 홈 경기에서 울산에 패했으나, 후반 막판까지 ‘디펜딩 챔피언’을 몰아붙이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이어 지난 시즌 리그 상위권 성적을 낸 전북과 광주를 차례로 잡으며 2연승을 달리고 있다.

코리아컵까지 범위를 확장하면 3연승이다.

‘홈극강’ 면모에 더해 강원을 잘 아는 선수 자원도 출격 대기 중이다.

원소속팀이 강원에서 주전으로 뛴 김대원, 서민우에 더불어 주장 김현욱도 2시즌 간 강원에서 활약한 바 있다.

이에 더해 리그 최다 실점 팀인 강원의 수비 불안도 승리 키워드 중 하나다.

김천상무는 ‘홈극강’ 면모에 더해 다양한 요인을 바탕으로 강원전 승리를 노리고 있다.

안정감 더해가는 김봉수-박승욱 듀오, 이상헌-야고 저지한다

김천상무는 현재 주전 수비수인 김재우와 이상민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있지만, 김봉수와 박승욱의 활약에 힘입어 지난 포항전을 무실점으로 마쳤다.

두 선수 모두 주 포지션이 아님에도 중앙 수비수 못지않은 안정감을 보여주고 있다.

김봉수와 박승욱은 광주전부터 센터백 듀오로 합을 맞춰 3경기에서 1실점만을 허용하고 있다.

특히, 제주전과 포항전 두 번의 원정에서 활약하며 2경기 연속 무실점을 책임졌다.

두 선수는 강원전에도 선발 출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상헌과 야고 투톱을 상대할 예정이다.

올 시즌 이상헌과 야고는 각각 7골과 3골을 넣으며 강원의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이상헌은 8R 기준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야고는 지난 인천전에서 2024시즌 K리그1 첫 해트트릭을 달성하는 등 두 선수 모두 컨디션이 좋다.

다만, 이상헌이 2경기 연속 무득점인 상황이며, 야고도 경기력 기복 끝에 8R에서야 첫 골을 신고한 점을 고려하면 김봉수, 박승욱 듀오가 충분히 막을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이번 경기는 IB SPORTS와 쿠팡 플레이에서 시청할 수 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