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영남본부, 1사 1촌 마을에서 농번기 부족한 일손 보태
철도공단 영남본부, 1사 1촌 마을에서 농번기 부족한 일손 보태
  • 정세연
  • 승인 2019.06.05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로고
한국철도시설공단 로고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석호영)는 6월 5일(수)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은 원당마을(경남 밀양시 산내면 소재)를 방문하여 농번기를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일손을 보탰다고 밝혔다.

 

35명의 영남본부 KR봉사단원은 과수원 농가에서 사과 열매 솎아내기, 가지치기 그리고 창고정리 등 마을주민들과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한편, 영남본부는 원당마을과 2006년 자매결연을 맺은 이래로, 매년 봄·가을철에 마을을 방문하여 농가의 부족한 일손을 꾸준히 돕고 있다.

 

석호영 본부장은 “농번기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일손을 보탰다”며, “앞으로도 영남본부는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jubik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