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화가 윤송아 '국회남북미술전'에 이어, ‘K-슈퍼코리아 아트페어 2019' 초대작가 선정.. 예술의전당 전시
배우-화가 윤송아 '국회남북미술전'에 이어, ‘K-슈퍼코리아 아트페어 2019' 초대작가 선정.. 예술의전당 전시
  • 정세연
  • 승인 2019.04.1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bk컴퍼니
사진= bk컴퍼니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기자] 드라마 'sbs 미스마', 영화 '언니'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겸 화가 윤송아가 ‘K-슈퍼코리아 아트페어 2019’(이하 K-SKAF, K SUPER KOREA ART FAIR 2019)의 초대작가로 선정되었다.

 

올해로 두 번째 개최되는 ‘K-SKAF’(대회장 김종수)는 ‘대중과 호흡하는 아트페어’라는 주제 하에 4월 24일부터 5월 4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5, 6전시장에서 열린다.

 

‘현대미술 그 벽을 넘고 거닐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2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8일까지 1부 행사가 이어지고, 30일부터 5월 4일까지 2부 행사로 이뤄진다. 본지가 공동 주최한다.

 

K-SKAF 조직위원회 측은 “작품의 합리적 가격 책정으로 미술의 대중화에 기여하고 작가들이 함께 참여해 흥미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특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업무협약을 했고, 경매와 행사 등에서 발생한 수익은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직위원회는 이번 행사를 중심으로 향후 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행사를 기획하고, 미얀마, 파키스탄 등 제3세계와의 교류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과 일본, 유럽 등 미술단체, 국제 아트페어와 협력해 K-아트를 전파한다는 복안이다.

 

한편, 윤송아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출신으로 현재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를 맡고 있으며, 서울시 청각장애인 미술교육 지원사업 홍보대사와 미술치료사로도 활동 중이다.

 

윤송아는 KIAF, SOAF 등 국내 주요전시는 물론 미국과 홍콩, 독일, 파리 등을 오고 가며, 미술계의 떠오르는 젊은 작가로 부상하고 있다. 윤송아는 최연소 한국작가로써 파리 루브르박물관 전시에 참여해 호평을 받으며, 프랑스에서 ‘젊은 작가상‘을 수상했으며, 대한민국미술대전(국전)에서 ’특선‘을 수상하였다.

 

현재 윤송아의 또 다른 작품들은 남한대표 초대작가중 하나로 2달간 전시중인 국회 본관 5층, '국회 남북 미술전'에서 5월 10일까지 전시 중이다.

 

또 윤송아의 그림은 5월 1일~13일 평창동 금보성아트센터에서 개최되는 '서울-뉴욕 교류 초대전'에도 만나볼수 있다.

 

윤송아는 영화 ‘진범’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jjubik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