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봄꽃축제, 수많은 인파로 북적
동대문 봄꽃축제, 수많은 인파로 북적
  • 정세연
  • 승인 2019.04.07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 봄꽃축제
동대문 봄꽃축제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기자] 비오는 날씨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오히려 부슬부슬 내린 비가 벚꽃이 만개한 장안벚꽃로에 운치를 더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6일(토), 중랑천 장안벚꽃로에서 ‘2019 동대문 봄꽃축제’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축제의 개막식은 이날 저녁 7시, 중랑천 제1체육공원에 마련된 메인무대에서 진행됐다.

 

조금은 쌀쌀하게 느껴질 법한 날씨였음에도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지역 국회의원, 시‧구의원, 주민 등 수많은 인파가 운집해 행사장에는 열기가 가득했다.

 

식전 행사로 구립 청소년 오케스트라와 소년소녀합창단의 공연이 열렸으며, 식후에는 본격적인 개막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이날 개막 축하공연에서는 트로트계의 영원한 오빠, 가수 남진이 출연해 히트곡을 열창하며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남진과 함께 가수 박일준, 채수연, 노지훈(동대문구 홍보대사), 뮤지컬 배우 최정원, 팝페라 그룹 라온도 멋진 공연으로 선보이며, 축제장을 찾은 주민들에게 즐거움을 선물했다.

 

또한, 해가 저물녘에 그 빛을 밝힌 야간 경관조명들은 어둠 속에 숨겨져 있던 봄꽃들의 아름다운 자태를 은은히 비춰 늦은 밤 봄꽃을 구경 나온 주민들에게 잊을 수 없는 봄밤의 정취를 선사했다.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프로그램은 7일(일)에도 계속된다. 자치회관 프로그램과 지역 예술단체 등의 공연에 이어, 저녁 6시 30분부터는 인디밴드 콘서트, 프러포즈 이벤트, 팝페라 듀엣 ‘스윗트리’의 노래가 축제의 마지막 밤을 수놓는다.

 

이외에도 축제기간 내내 행사장 곳곳에서 어린이 테마파크, 버스킹 공연, 페이스페인팅, 천연비누 만들기, 푸드트럭, 동별 먹거리 장터 등 다양한 놀 거리, 즐길 거리, 먹을거리, 체험 거리 등이 행사장을 찾은 주민들을 맞이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봄꽃을 감상하며 일상의 스트레스를 모두 잊고 여유롭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jjubik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