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렌, 국내 최초로 '컬러렌즈 스타일 가이드북' 론칭해 고객 편의성 높여
클라렌, 국내 최초로 '컬러렌즈 스타일 가이드북' 론칭해 고객 편의성 높여
  • 정세연
  • 승인 2018.11.2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렌 컬러렌즈 스타일 가이드북
클라렌 컬러렌즈 스타일 가이드북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기자] 콘택트렌즈 전문 제조기업 인터로조의 대표 브랜드 ‘클라렌’이 국내 렌즈 업계에서는 최초로 컬러렌즈 <스타일 가이드북>을 출시해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컬러렌즈는 일반적인 콘택트렌즈와는 달리, 심미적 요인이 구매 만족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기존 렌즈 판매점 및 안경점에서는 이에 대한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판매자의 주관적 판단에 의지하며 사용자 응대를 할 수 밖에 없었던 것. 이에 소비자는 구매 전 착용후기를 일일이 살펴봐야하는 등 컬러렌즈 구매의 불편함이 존재했다.

 

이에 클라렌은 판매자의 전문적인 상담을 비롯해 소비자의 다양한 컬러렌즈 니즈를 충족 시키기위해 <스타일 가이드북>을 론칭해 내년 3월까지 클라렌을 판매하는 전국 렌즈샵 및 안경점에 배포할 예정이다.

 

클라렌의 <스타일 가이드북>은 쉽게 분별하기 어려운 컬러렌즈의 디자인을 4가지 기준으로 점수화해 명확하게 설명해준다. 패턴, 컬러, 엣지, 사이즈 등을 기준으로 원하는 눈빛 표현을 위해 클라렌의 모든 제품을 비교할 수 있도록 제품을 수치화해 평가 했으며, 고객의 착용 후 경험을 측정하기 위해 클라렌 디자인 개발팀에서 실제 모든 제품을 착장한 후 제품 점수에 기준을 더했다.

 

이를 통해 많은 사용자들은 자신에게 적합한 렌즈를 쉽게 찾을 수 있으며, 특히 21종의 다채로운 스타일의 컬러렌즈를 구비해 사용자의 섬세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클라렌 아이리스M’을 간접 경험할 수 있어 제품의 만족도를 극대화했다.

 

㈜인터로조 노시철 대표이사는 “클라렌은 컬러렌즈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는 다야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라고 설명하며 “이번에 새롭게 론칭한 스타일링 가이드는 소비자 편의 강화 서비스 중 하나로, 판매자와 소비자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기준점의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jjubik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