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이유리-송창의-엄현경-김영민! 드디어 한 자리에 모였다
‘숨바꼭질’ 이유리-송창의-엄현경-김영민! 드디어 한 자리에 모였다
  • 정세연
  • 승인 2018.11.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딩을 향한 4각 러브라인 폭주! 혼돈의 4각 관계 결말은?!
사진= 네오엔터테인먼트
사진= 네오엔터테인먼트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기자] ‘숨바꼭질’이 이유리와 송창의 그리고 엄현경과 김영민까지 4각 관계의 주인공들이 한 자리에서 모인 현장을 공개했다.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폭풍 전개와 배우들의 미친 열연, 그리고 120분을 ‘순삭’시키는 최강의 몰입도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왕좌의 자리를 지키며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극본 설경은, 연출 신용휘/강희주,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가 37-40회 방송을 앞두고 이유리, 송창의, 엄현경, 김영민이 한 자리에서 만난 4자 대면 현장이 포착되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송창의와 엄현경의 투 샷이다.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하는 엄현경과 그런 그녀를 부축하는 송창의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여기에 이유리와 김영민의 표정 또한 주목할 만 하다. 서로 마주보고 있는 두 사람이지만 이유리의 표정에서는 애정 혹은 연민의 감정 조차 드러나지 않는 반면, 김영민은 사뭇 진지해진 태도와 눈빛으로 이유리를 응시하고 있다. 때문에 서로 엇갈린 감정을 지닌 이들 네 남녀의 관계가 결국 어떤 결말을 맺게 될 지 시청자들의 관심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지난 방송에서 차은혁(송창의)은 과거 유괴사건에 대한 죄책감으로 괴로워했고, 민수아(엄현경)는 그를 향한 미련을 결국 버리지 못하고 끝내 가족들에게 인사를 시키는 자리를 만들었다. 하지만 그 자리에서 차은혁은 민수아의 예상과는 달리 자신의 죄를 폭로했기 때문에 스틸 속 쓰러져 있는 엄현경을 세심하게 챙기는 송창의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더불어 채린과 은혁을 헤어지게 하기 위해 은밀히 공조하고 있던 민수아와 문재상(김영민)으로 인해 종영까지 단 3주를 앞두고 4각 관계에 어떤 변화 생기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드라마로 오늘 밤(3일) 밤 9시부터 37-40회가 연속 방송된다.

jjubik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