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폭염속 배달음식점(김밥·분식) 집중 위생점검 실시
충북도, 폭염속 배달음식점(김밥·분식) 집중 위생점검 실시
  • 정세연
  • 승인 2022.08.0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중독균 수거 검사 병행
충북도, 폭염속 배달음식점(김밥·분식) 집중 위생점검 실시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충북도는 최근 연이은 폭염속에서 식중독 우려가 높은 다소비 품목 배달음식점에 대한 위생 점검과 수거‧검사를 실시한다.

점검기간은 8월 8일부터 8월 12일까지 5일간이며, 점검대상은 김밥, 떡볶이 등 분식을 취급하는 배달음식점 중 최근 2년간 점검이력이 없거나, 식중독 발생 또는 부적합 이력이 있는 음식점 53개소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식품, 조리시설의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 원료 등 보관기준 준수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여부, 부패·변질·무표시 원료 사용 여부, 개인위생(마스크, 위생모 준수 등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 등 이다.

또한, 조리된 음식(김밥) 등 수거해 식중독균*에 대한 등 17건을 수거‧검사하여 식품의 안전성 여부도 확인한다.

점검결과 위반업체는 관련법령에 따라 행정처분 등을 실시하고 부적합 제품은 회수‧폐기할 예정이다.

이미영 도 식의약안전과장은 “도민들이 안심하고 주문하여 먹을 수 있는 먹거리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손씻기를 준수하고 여름철 김밥 등 변질되기 쉬운 음식은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취식하여 식중독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