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앨범 산, 보석처럼 빛나는 – 충북 괴산 칠보산
영상앨범 산, 보석처럼 빛나는 – 충북 괴산 칠보산
  • 정세연 기자
  • 승인 2022.01.14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앨범 산, 보석처럼 빛나는 – 충북 괴산 칠보산
영상앨범 산, 보석처럼 빛나는 – 충북 괴산 칠보산

 

[한국사회복지저널] 충청북도 한가운데 가장 넓은 자리를 차지한 괴산군은 평야가 좁고 대부분 산지로 이뤄진 전형적인 산간지대다. 속리산국립공원의 일부인 덕기산, 칠보산, 조봉산 등이 군의 동남쪽을 에워싸고 있는데 그중 칠보산은 불교에서 말하는 일곱 가지 보물인 금, 은, 산호, 거저(바닷조개), 마노(석영), 파리(수정), 진주가 있는 산이라 하여 칠보라는 이름이 붙은 산이다. 빛나는 보물을 찾기 위해 산의 뮤즈가 되고 싶은 성악가 장은 씨가 칠보산으로 향한다.

 

먼저, 1952년 괴산댐 건설로 생긴 괴산호를 바라보며 걸을 수 있는 산막이옛길로 들어선다. ’산막이‘는 ‘산이 병풍처럼 막아섰다‘는 뜻으로 산막이옛길은 마을과 마을을 연결했던 옛길 4km를 자연 그대로 복원한 산책로다. 수령이 40년 이상 된 소나무 군락지를 지나 흙길과 데크 계단을 번갈아 오르다 보면 얼어붙은 호수가 은빛으로 반짝이고 그 위를 건너온 겨울바람이 상쾌함을 준다. 산과 물, 숲과 길이 어우러진 겨울 한가운데서 자연은 변함없는 풍경으로 위안의 노래를 건넨다. 

 

쌍곡탐방지원세터에서 출발해 마음속 일곱 개의 보물을 찾기 위한 칠보산 산행이 시작된다. 쌍곡계곡은 조선 시대 수많은 유학자와 문인들이 사랑하던 절경으로 겨울 한파에 꽁꽁 얼어붙은 풍경마저 한 폭의 산수화 같다. 매섭게 차가운 바람과 달리 푸른 소나무들로 계절을 착각하게 되는 산길을 걷다 보면 따스한 햇살이 주는 선물에 몸과 마음이 녹아내린다. 푸르고 화려했던 시절을 잃고도 자연 본연의 모습을 당당히 보여주는 겨울 산에서 마음은 더 차분하게 단정해진다. 

 

서서히 바위산의 면모를 보여주는 칠보산. 거친 너덜 길을 지났나 싶으면 거대한 바윗덩이가 우뚝 솟아 길을 잇는다. 암릉 위로 끝없이 이어진 계단을 오르다 보면 두 다리는 천근만근처럼 무거워지고 그럴수록 시야는 세상 부러울 것 없는 풍경으로 가득 찬다. 해발 800m가 채 안 되는 높이지만 기암의 자태만큼은 여느 고봉에 못지않게 기세 좋고 능선에 올라선 후부터 쉬지 않고 펼쳐놓는 풍경은 천상에 들어선 듯 아름답다. 

 

길은 활목재를 지나면서 더 급격히 몸을 세운다. 숨이 가빠져 오고 다리에 힘이 풀릴 때쯤 마침내, 해발 778m 칠보산의 정상에 다다른다. 꼭대기에 올라서 바라보는 하늘과 사방 풍경이 더할 나위 없이 푸르고 눈부셔 마음까지 시원해진다. 깊어가는 겨울, 푸른 소나무와 은빛 기암을 품고 보물처럼 빛나는 칠보산을 <영상앨범 산>에서 만나본다.

 

◆ 출연자 : 장은 / 성악가

◆ 이동 코스 : <산막이옛길> 소나무동산 - 노루샘 - 꾀꼬리전망대 - 산막이마을 / 총 4km, 약 1시간 소요 

              <칠보산> 쌍곡탐방지원센터 – 활목재 – 칠보산 – 청석재 – 떡바위 / 총 7km, 약 4시간 소요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