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파트 붕괴 2일차 수색 종료…구조자 없어(종합)
광주 아파트 붕괴 2일차 수색 종료…구조자 없어(종합)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2.01.12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준 광주 서부소방서장이 12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서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해당 신축 아파트에서는 전날 오후 3시46분쯤 외벽이 붕괴돼 작업 중이던 6명이 실종됐다. 2022.1.12/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외벽 붕괴로 6명의 실종자가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공사현장에 대한 2일차 수색 작업이 종료됐다. 이날 구조자는 없었다.

12일 광주 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40분쯤 안전 문제 등을 우려해 야간 수색없이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실종자 수색을 중단하기로 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열화상 카메라와 드론 9대, 구조대원 25명 등을 투입해 건물 지하 4층부터 1층, 2층부터 38층까지 육안 수색을 마쳤다.

건물 상층부의 경우 붕괴가 많이 진행돼 잔여물이 많고 위험성이 높아 수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이날 무너진 26~28층 부근에서 구조견 1마리가 킁킁거리는 등 약한 반응을 보여 6마리를 모두 투입해 확인했으나 실종자를 발견하지는 못했다.

해당 부근은 낭떠러지로 대원들이 접근하기 어려워 소방당국은 추후 크레인을 이용해 재수색하기로 했다.

소방당국은 13일 오전 날이 밝는대로 수색을 재개하고 지하 4층~1층, 2층~38층까지 재정밀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앞서 전날 오후 3시46분쯤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201동 23~38층 외벽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공사 현장 지상에 있던 1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고, 1층 컨테이너에 있던 2명은 소방에 구조됐다. 3명은 자력으로 대피했으나 6명은 연락이 두절됐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