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아버지, 실종 10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종합2보)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아버지, 실종 10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종합2보)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2.01.11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5시께 경기 파주시 운정신도시의 한 도로변에서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의 부친 A씨가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현장 감식을 벌이고 있다. /구진욱 기자 © 뉴스1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구진욱 기자 =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씨(45)의 아버지 A씨(69)가 실종 신고 10시간 만에 공원 인근 자신이 몰고 온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께 파주시의 한 공원 인근 왕복 8차선 도로변에 주차되어 있던 차 안에서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이날 오전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씨가 하얀색 SUV를 타고 이동한 것을 확인, 주변에 대한 수색을 벌여 오던 중 오후 5시께 A씨의 주거지에서 2.4km 가량 떨어진 운정신도시의 한 공원 인근에서 해당 차량을 발견했다.

발견 지점은 학교와 공원을 나란히 둔 도로였지만 추운 날씨 탓에 이날 인적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차량은 비상등이 켜져 있었으며, 시동은 꺼진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미동도 하지 않자 119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문을 개방했지만 이미 A씨는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1시간 30분 가량 현장감식을 진행했으며, A씨의 시신은 유족이 정하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안치될 예정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시신에 대한 1차 감식 후 부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7시께 A씨가 유서를 남기고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CCTV 확인과 순찰 등을 통해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한편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인 10일 오후 8시부터 11일 0시 30분까지 파주에 있는 이씨의 아내와 여동생, 아버지 A씨의 주거지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여 A씨의 집에서 1kg짜리 금괴 254개를 압수했다.

이에 강서경찰서는 A씨를 포함 이씨의 아내와 여동생, 처제, 처제의 남편 등 5명을 입건했으며 이씨의 아내와 처제는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A씨도 이날 오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유서를 남기고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됐다.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씨는 횡령금 2215억원 중 약 680억원으로 1㎏짜리 금괴 855개를 구입했다. 이중 497개는 이씨의 은신처에서 발견됐고 254개는 전날(10일) 이씨 아버지 A씨 집에서 발견됐다. 이씨는 금괴를 옮기는데 아버지의 차량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