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심상정 "국민의당·정의당이 쌍특검 추천해야"(종합)
안철수·심상정 "국민의당·정의당이 쌍특검 추천해야"(종합)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12.06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회동하기 위해 걸어오고 있다. 2021.1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박주평 기자 = '제3지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6일 대장동 게이트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쌍특검'을 상설특검으로 추진하고, 특별검사(특검)를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안철수·심상정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1시간20분간 비공개 회동을 갖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사건'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을 상설특검으로 하되, 특검 후보자는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하는 방안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양당 원내대표가 밝혔다.

두 후보는 이날 회동에서 Δ여야 대선 후보 쌍특검 추진 Δ결선투표제도 도입 및 다당제 전환 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Δ소상공인 손실보상금 지급 Δ공적연금 개혁 추진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배석했다.

안 후보와 심 후보는 이날 '양당체제'를 혁파하고 '제3지대'에서 정권을 창출, 장기적으로는 결선투표제와 '다당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인식에 공감대를 이뤘다.

양당 원내대표는 "두 후보는 이번 대선이 양당 기득권을 지키는 선거가 아니라 시민의 삶을 지키는 선거가 돼야 한다는 것에 인식을 같이했다"며 "첫째로 이번 대선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대선이 돼야 하고, 둘째는 양당체제에 경종을 울리는 대선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셋째로 이번 대선은 국민의 어려운 현실과 청년의 불안한 미래에 답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두 후보는 기득권 양당 후보가 도덕성과 자질 논란으로 만든 진흙탕 선거에 함몰되지 않고, 공적연금 개혁 및 기후위기대응, 양극화와 불평등, 탈탄소 대책 등 미래 정책 의제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기로 했다"고 했다.

특히 두 후보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협의 중인 대장동·고발 사주 특검을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방향타를 잡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상설특검으로 비교섭단체가 추천위를 구성해 특검을 세워야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인 수사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취지다.

배 원내대표는 "쌍특검은 이미 안 후보가 제안한 바 있고, 정의당이 적극 동의한다는 의사를 표현한 바 있다"며 "가장 확실한 방법은 상설특검을 하되, 특검 후보자 추천은 기득권 양당이 내려놓고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위를 구성해 (특검을) 추천하는 방안"이라고 전했다.

한편 심 후보와 안 후보는 '제3지대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주요 현안에 공감대를 이뤘지만, 이는 '정책적 연대' 성격일 뿐 '후보 단일화'가 타결될 여지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심 후보는 이날 회동을 하기 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안 후보의 양당체제 종식 의지가 확고하면 정치개혁 차원에서 함께 할 일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너무 앞서가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그는 회동을 마친 후에도 "양당체제를 극복하고 민생정치, 미래정치를 복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여러 정책적 협력을 하기로 했다"며 둘의 협력이 '정책 범주'에 한정됐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안 후보도 '제3지대 단일화'에 대한 질문에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