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농촌 주민 삶의 질 향상’청하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준공
포항시, ‘농촌 주민 삶의 질 향상’청하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준공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1.12.0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복지센터, 3·1만세운동기념공원 및 쉼터와 소나무길 조성으로 주민편의 향상
포항시청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진욱 기자] 포항시는 3일 청하면 청하문화복지센터에서 ‘청하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강덕 시장을 비롯한 기관 단체장과 주민 등이 참석해 지난 2017년 공모사업 선정 후 5년 만에 준공한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함께 축하했다.

‘청하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은 주민의 복지서비스 공간 및 주민편의시설 확충, 지역역량 강화를 통해 농업인은 삶의 질 향상과 공동체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한 사업이다.

지난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 신규 공모사업에 선정된 이후 올해까지 총사업비 58억6,000만 원을 투입해 청하문화복지센터 건립과 3·1만세운동기념공원 조성, 쉼터 및 소나무 숲길 조성, 지역역량강화 등이 추진됐다.

특히, 청하문화복지센터는 기존의 면민복지회관의 부족했던 주민편의시설을 보강해 체력단력실, 동아리방, 작은도서관, 대강당, 소회의실 등으로 조성돼 주민들의 여가활동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시장은 “청하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통해 조성된 다양한 교육·문화·복지 서비스 기반이 도심과 농촌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는 농촌중심지의 잠재력과 고유테마를 살린 다양한 사업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는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흥해읍·장기면·죽장면에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신광면·기북면·대송면·기계면에 기초생활거점사업을 추진 중이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