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바뀐 '요기요', 임직원에 매각 위로금 200%+@ 지급한다(종합)
주인바뀐 '요기요', 임직원에 매각 위로금 200%+@ 지급한다(종합)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10.31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신봉 위대한상상(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대표 © 뉴스1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의 '요기요' 매각 작업이 완료되면서 '요기요' 운영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가 임직원에게 '월 고정급의 200%'와 '근속 공로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29일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올핸즈(전사) 미팅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확정했다. 매각 위로금은 기업의 가치를 높이는 데 주주뿐 아니라 근로자들도 기여했다는 측면에서 회사를 매각할 때 받는 격려금이다.

이날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매각 절차가 완료되면서 위로금 지급을 결정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의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운영사) 인수를 조건부 승인하며,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지분 100%를 6개월 내 매각할 것을 요구했다.

딜리버리히어로가 해당 조건을 수용하며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새 주인을 찾아 나섰고, 매각 기한을 한 차례 연기한 끝에 이날 컴바인드딜리버리플랫폼인베스트먼트(CDPI)에 인수 완료됐다.

CDPI 컨소시엄은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퍼미라, GS리테일이 요기요 인수를 위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이다. CDPI컨소시엄은 지난 8월 배달시장과 요기요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인수를 결정했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측에 따르면 위로금은 전 직원에게 지급된다. 3개월 미만 근속 직원은 내규에 따라 지급되며, 3개월 이상 근속 직원은 '월 고정급의 200%'와 '근속 공로금'이 추가로 지급된다.

이번 매각 거래가 완료됨에 따라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사명을 '위대한상상'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위대한상상'은 새로운 상상을 통한 혁신을 통해 커머스 시장에서 전에 없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한 커머스 플랫폼을 만들어나가겠다는 의지와 기술과 사람을 이어주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강신봉 위대한상상 대표는 "이제부터 요기요는 기술과 혁신을 통해 고객들의 가장 가까이에서 함께하는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다"면서 "앞으로 새로운 혁신과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고객들의 삶을 더욱 편리하고 풍요롭게 만들어갈 요기요의 미래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