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은 이미 위드코로나?…노상음주·노마스크 '위험한 핼러윈'(종합)
이태원은 이미 위드코로나?…노상음주·노마스크 '위험한 핼러윈'(종합)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10.31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용산구 세계음식거리가 시민들이 북적이고 있다. 2021.10.30/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구진욱 기자 =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는 발 디딜 틈이 없는 인파가 몰렸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를 앞두고 막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를 낳게 했다.

이날 이태원을 찾은 시민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몇몇은 이른바 '턱스크'를 했다.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쓰세요'라고 적힌 현수막 아래를 '노 마스크' 상태로 지나가는 사람도 눈에 띄었다.

밤이 깊을수록 술에 취한 채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니는 사람들이 늘어갔다. 오후 10시가 다가오자 단속을 준비하는 경찰들도 곳곳을 분주하게 돌아다녔지만 손에 술병이나 캔을 들고 돌아다니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

오후 10시를 넘어서자 일반 가게와 술집들은 영업을 정리하는 모습을 보였고, 손님들도 하나둘씩 자리를 떴다. 그러나 꽤 많은 사람이 이태원을 떠나지 않고 인근 계단이나 노상에 앉아 술자리를 이어갔다.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일대에서 시민들이 무단횡단을 하고 있다. 2021.10.30/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경찰은 호루라기를 불고 경광봉을 흔들면서 "귀가하세요"를 외치다가 결국 이태원 메인 술집거리를 통제했다. 술집거리 방면으로는 출입이 제한됐고, 나오는 사람들의 통행만 허가했다. 미군이 이태원 일대를 순찰하는 모습도 관찰됐다.

앞서 이날 이른 오후부터 이태원은 일대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4층짜리 카페는 다양한 핼러윈 복장을 한 사람들로 붐볐고 날이 어두워지자 거리에는 인파가 쏟아져 나왔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진행요원, 할리퀸, 조커 등 핼러윈 코스튬을 한 사람들이 심심찮게 눈에 띄었다. 일반 복장을 한 사람 중에서도 얼굴에 분장한 경우가 많았다.

비교적 이른 저녁 시간에도 술집마다 긴 줄이 이어졌고 대부분의 가게가 손님들로 꽉 찼다. 적게는 2명에서 많게는 6명이 테이블을 자리했다. 술집 사장은 인터뷰 요청에 "너무 바쁘다"며 손사래를 쳤다.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일대가 시민들이 북적이고 있다. 2021.10.30/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한 펍의 대기 줄은 끝이 안 보일 정도로 길게 이어졌다. 평소에 장사가 잘 되지 않는다던 한 포차 앞에서도 30명 가까운 사람들이 자신들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홍대에는 자리가 있겠지"라며 발걸음을 돌렸다.

사람들이 몰린 탓에 '거리두기'는 온데간데없는 모습이었다. 사람들은 인파에 떠밀리듯 이동했고, 사람들 간의 간격은 매우 좁아 보였다.

시민들 사이에서 코로나 감염을 걱정하는 모습은 찾기 어려웠다. 어깨를 부딪치는 이들은 서로를 향해 "해피 핼러윈"을 외쳤다. 골목길에는 여러 명이 얼굴을 맞대고 담배를 피우는 모습도 목격됐다.

닌자 코스프레를 한 한 남성은 "지난해에는 이태원에 2차 대유행이 와서 안 왔다가 올해에는 기분 전환차 나왔다"며 "회사 다니면서 코로나 확진자를 본 적도 없고, 저도 백신을 다 맞았다"고 말했다.

20대 여성은 "걱정도 되지만 스트레스 해소가 더 중요하다. 또 친구들 모두 백신 2차 맞고 2주도 다 지났다"며 "오늘은 핼러윈이니까 즐길 것"이라고 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