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마늘 피해 현장 점검 및 간담회 개최
제주도, 마늘 피해 현장 점검 및 간담회 개최
  • 정세연
  • 승인 2021.10.2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 28일 오후 4시 마늘 병해충 피해 현장 찾아 현황 파악 및 대책 논의
제주도, 마늘 피해 현장 점검 및 간담회 개최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제주특별자치도가 최근 고온·다습으로 서귀포시 일부지역에 마늘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는 28일 오후 4시 서귀포시 안덕면과 대정읍 등 마늘 병해충 피해 현장을 찾아 현황을 파악하고 피해 농가 및 관계자와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고영권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조훈배 제주도의원, 제주도 및 농협 관계자, 피해 농가 등이 참석했다.

제주도는 조기 비닐 피복된 대정읍 및 안덕면 일부 포전에 뿌리가 썩고 잎 마름 증상이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피해 원인으로는 9월 중순 이후 고온·다습 등 이상기온으로 인한 발생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과도한 관수작업 지양 등 과습 방지와 혼용 약제 관주작업을 실시하여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고 필요시 방제약제비 등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같은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상고온 등 기후변화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과 맞춤형 영농지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