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완화, 與 "마지막 반환점" 野 "융퉁성 없는 조정"(종합)
거리두기 완화, 與 "마지막 반환점" 野 "융퉁성 없는 조정"(종합)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02.14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2.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김일창 기자 = 여야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방침에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부 발표가 일상의 회복으로 가는 반환점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이와 달리 국민의힘은 방역기준을 알 수 없다며 명확한 근거를 설명해달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논평을 통해 "코로나 대유행 때마다 우리 사회를 할퀴고 간 상처는 더욱 깊어졌고, 그만큼 회복은 더뎠다"며 "그렇기에 더더욱 이번 정부의 발표를 일상의 회복으로 가는 길의 '마지막 반환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과 정부는 전 국민 백신접종의 차질 없는 추진과 함께 신속한 영업제한 손실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세심한 논의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눈치보며 우왕좌왕하는 '융통성 없는 거리두기 조정'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숨통을 조금이나마 트이게 한 조치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국민을 납득시킬 수 있는 명확한 근거와 설명이 없다면 정세균 총리가 강조한 '스스로 실천하는 방역'은 정부 방역대책의 무원칙을 합리화하기 위한 수사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정부에 Δ조속한 백신공급 계획 수립 Δ안전성 보장 등을 요구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Δ수도권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 시간 밤 10시로 연장 Δ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에서 2단계, 이외 지역 2단계에서 1.5단계로 완화 Δ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유지한다고 밝혔다.

78451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