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경제회복' 강조한 文대통령 신년사 환영(종합)
재계, '경제회복' 강조한 文대통령 신년사 환영(종합)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01.1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2021.1.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권구용 기자,김민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통한 경제회복에 방점을 찍은 신년사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경제단체들은 일제히 환영의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경제 회복의 원동력이 되는 민간경제 활력을 되찾기 위해 정부가 속도감 있는 정책을 추진해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경제계와 정부간 소통을 더욱 확대해 기업을 옥죄는 낡은 규제를 개혁해달라고 호소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한 공식 코멘트를 통해 "올해 국정 운용의 목표를 '코로나 이전 회복'과 '선도국 도약', 그리고 '취약부문 포용'에 둔 것은 적절한 정책방향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가 정치일정이 흔들림 없이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경상 대한상의 경제조사본부장은 "신사업 의욕과 경제활력 진작이 관건인 만큼 이를 위해 낡은 법제도를 일대 혁신하는 한편, 코로나19 피해가 큰 중소상공인 등 실물경제에 충격이 나타나지 않도록 거시 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해달라"고 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공식입장을 통해 "회복과 포용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일상을 되찾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통해 선도 국가로 도약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2021.1.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다만 경총은 올해도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기업들이 자유롭게 투자하며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한국판 뉴딜 등을 통해 경제회복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밝힌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장기적으로 우리 경제가 코로나 이전의 성장 경로로 회복하려면 정부 주도의 경기부양을 넘어 민간 경제의 활력 회복이 필요하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경제정책을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신년사에 쓰인 단어 중에서는 '국민'이 33번으로 가장 많았고 '경제'가 29번으로 뒤를 이었다. 그만큼 2021년 신축년에 정부가 경제 회복에 정책적 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다만 재계는 이같은 경제회복을 위해서는 정부와의 긴밀한 소통이 필수적이라는 입장이다. 경총은 "정부와 경영계가 보다 소통을 강화해 경제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가장 시급한 과제는 '기업들의 기(氣)'를 살리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2021.1.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경제계가 소통 강화에 힘을 싣는 이유는 최근 정부와 여당 주도로 기업들 입장에서 부담스러운 입법 논의가 잇따라 진행되고 있어서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외국 기업들과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기업경영 환경을 악화시키는 기업정책의 과감한 전환과 적극적인 규제개혁에 정책적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경총도 "국내적으로는 기업 경영활동을 제약하는 규제 법안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입법화돼 우리 기업들이 체감하는 어려움은 최악의 상황"이라며 "기업 경영에 장애가 되는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획기적인 정책 전환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소기업계를 대표해 중소기업중앙회도 이날 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공식 논평을 통해 "코로나19 중소상공인 맞춤형 경기부양 대책과 한국판 뉴딜 참여기회 확대, 수출지원 사업 확대, 개성공단 재개 등을 추진해달라"고 촉구했다.

 

 

78451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