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남구 호동 쓰레기 매립장 불…경주·해군 6전단 소방차 지원(종합)
포항 남구 호동 쓰레기 매립장 불…경주·해군 6전단 소방차 지원(종합)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01.10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8시 7분 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동 쓰레기매립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25대와 대원, 포항시 공무원 등 100여명을 투입했다. 현재까진 인명피해는 없는 상태다. 2021.1.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9일오후 8시7분 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동 쓰레기매립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2021.1.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9일 오후 8시 7분 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동 쓰레기매립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1.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9일오후 8시7분 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동 쓰레기매립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2021.1.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9일 오후 8시 7분 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동 쓰레기매립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 2021.1.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9일 오후 8시 7북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동 쓰레기매립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1.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9일오후 8시7분 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동 쓰레기매립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남·북부소방서와 경주소방서, 해군 6항공전단 펌프차와 포크레인 2대 등 장비 30대와 소방인력 80여명을 투입, 주변 산으로 번지지 않게 방화선을 구축하고 밤샘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불이 난 호동쓰레기 매립장에는 생활폐기물 9000여톤이 쌓여있지만 불이 난 곳은 상대적으로 쓰레기 양이 작은 곳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와 소방당국은 불이 난 곳은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곳이고 영하의 날씨에 자연 발화 가능성이 없어 주변 CCTV를 확보해 출입 차량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불이 나자 포항시는 안전문자를 통해 약 1km 정도 문덕리 주민들에게 유독가스 등에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78451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