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다 확진' 쇼크 속 '광화문 집결' 예고…"엄정 대응"(종합)
'역대 최다 확진' 쇼크 속 '광화문 집결' 예고…"엄정 대응"(종합)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09.2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16일 국민혁명당 당원들이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 앞에서 진행한 기자회견. 2021.8.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대표로 있는 국민혁명당이 서울 광화문 집결을 또 예고했다.

경찰은 이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란 입장을 내놨다.

국민혁명당은 2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 정권 종전선언과 주한미군 철수 반대 1000만 서명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첫 출발은 10월2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에서 개최되는 문재인 탄핵 국민걷기대회"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지난 8월15일 광복절 연휴 기간에도 '문재인 탄핵 8·15 천만 1인 걷기운동'과 다수 인원이 모인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당시 국민혁명당 등 여러 단체가 방역당국, 경찰, 법원의 집회 금지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불법 집회를 추진하자 경찰은 최대 186개 부대를 동원해 대응했다.

경찰시계와 한강교량, 도심에 81개 임시검문소를 세워 참석자 집결을 막고 집회금지 장소에는 펜스를 설치했다. 인근 지하철역 무정차 통과, 노선버스 우회 등 교통도 통제했다.

경찰은 국민혁명당이 진행한 광복절 행사의 불법 여부를 입건 전 조사(내사)하고 있다.

경찰은 국민혁명당이 다음달 2일에도 광화문 집결을 현실화할 경우 지난 광복절 연휴 때와 마찬가지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진자 숫자 등을 감안할 때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되지 않는다면 광복절 연휴 때와 동일한 기조로 대응하겠다"라며 "구체적인 상황에 따라 대응 수위는 달라질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집결이 어떤 형태이든지 간에 불법에는 강력 대응할 것"이라며 "감염병예방법을 넘어 집시법까지 위반할 수 있어 집결 단계부터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상황이라 국민혁명당의 광화문 집결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적잖을 것으로 예상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273명 발생했다. 전날 2431명으로 역대 최다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하루 만에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